뉴스룸 | HDC현대산업개발
본문바로가기

HOME > 뉴스룸

뉴스룸

HDC현대산업개발, 인도 뭄바이 남부 해안도로 수주···해외 인프라 영역 확장


- 방글라데시 BSMMU 대학병원에 이은 해외수주로 건축과 인프라의 해외수주 균형 갖춰
- HDC현대산업개발의 내실 있는 사업성 검토를 바탕으로 해외사업 확장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9월 28일 약 300백만 달러(한화 약 3,300억 원) 규모의 인도 뭄바이 남부 해안도로 2공구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45%의 시공 지분(한화 약 1,500억 원)으로 인도 건설사인 HCC와 공동수행방식(Joint Venture)으로 참여하게 된다. 이번 수주는 지난 5월 방글라데시 BSMMU 대학병원에 이어 올해 두 번째 해외수주이며, 이로써 HDC현대산업개발은 건축과 인프라 분야의 해외수주 균형을 갖추게 됐다. 또한, 2014년 볼리비아 바네가스 교량 건설공사, 2015년 베트남 흥하교량 건설사업 수주에 이은 3년만의 해외 인프라 분야의 수주이자 영역 확장에 있어 의미가 크다.

 

이번 공사는 인도의 뭄바이시(MCGM, Municipal Corporation of Greater Mumbai)에서 발주한 Build & Design 방식의 사업으로 뭄바이시 Bandra Worli Sea Link 남쪽에 위치하며, 총연장 2.75km구간에 교량 0.9km 및 인터체인지(Interchange)와 진입램프 3.2km, 해안제방 1.9km, 25만㎡의 부지 등을 복합 조성하는 해안도로 공사이다. 공사기간은 2018년 10월부터 2022년 09월까지 48개월이며, 완공시 Bandra Worli Sea Link에서 Bandra Palace까지 연결된다. 향후 총연장 14.2km의 뭄바이 해안도로가 완공되면 뭄바이 도심지 주변 해안을 종단하는 중심 도로축이 될 전망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이 인도 매출 1위 건설사 L&T와 중국 건설사인 CGGC(China Gezhouba Group Company)과의 경쟁에서 수주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도심지와 해안이 인접해 난이도가 높은 현지여건에 부합하는 기술력에 있었다. 우선, 도심지 해안구간의 매립을 위해 Jetty(부두설비)를 활용한 해상 운반으로 공사기간을 확보했다. 교량에서는 공장에서 Segment(교량 상부구조)를 사전 제작해 현장에서 조립하는 PSM(Precast Span Method) 공법을 활용해 해상기후에서도 안정성 및 내구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여기에 부산신항, 마산항, 대산항 등 다수의 항만 프로젝트와 부산항대교 등 도심지 해안도로 공사 경험 또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은 리스크가 높은 해외시장에서 안정적으로 해외사업을 운영해 오고 있다. 작년 9월 볼리비아 바네가스 교량을 성공적으로 준공한 바 있으며, 베트남 흥하교량에서도 안정적으로 사업을 운영해 나가고 있다. 또한, 이번 인도 인프라 사업 수주를 바탕으로 인도 건축 분야에서도 양질의 사업을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이번 인도 해안도로 공사 수주는 잠재력이 풍부한 인도 건설시장의 교두보 역할을 할 의미 있는 성과”라며 “탄탄한 재무구조 및 차별화된 사업분석 경쟁력을 바탕으로 HDC현대산업개발만의 내실 있는 해외 사업을 수주해 나갈 것이며, 나아가 국내에서 다져온 디벨로퍼로 역량을 해외 개발사업 분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수주는 한-인도 정상회담에서 경제를 매개로 한 양국간의 협력방안이 논의 된 후 민간차원의 결실로까지 맺어진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고 평가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