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 HDC현대산업개발
본문바로가기

HOME > 뉴스룸

뉴스룸

부산아이파크, '2018 팬 프랜들리 클럽상' 수상

 

부산아이파크가 지난 3일(월)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2018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팬 프랜들리 클럽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누렸다.


팬 프랜들리 클럽상은 K리그 1과 K리그2 총 22개 K리그 구단 중 2018년 한 해 동안 ‘팬과 함께 소통하며 공감하는 K리그’를 만드는 것에 가장 적극적으로 노력해 K리그의 발전과 리그 흥행에 큰 공헌을 한 팀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역대 K리그 대상 팬 프랜들리 클럽상 수상팀을 살펴보면 2013년에는 경남FC, 2014년에는 수원블루윙즈, 2015년 전북현대모터스, 2016년과 2017년에는 성남FC와 제주유나이티드가 각각 수상했다. K리그2 팀이 K리그 대상서 팬 프랜들리 클럽상을 수상한 경우는 최초라 더욱 의미가 깊다.

 

부산은 올 시즌 '아이돌파크'라는 애칭과 함께 매 경기마다 선수들이 앞장서서 팬들의 요청에 호응했다. 그 결과 올해에만 K리그2 최다 관중 기록을 2번이나 경신하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 김문환을 시작으로 김진규, 이동준, 구상민, 권진영 등 모든 선수들이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는 팬서비스를 펼쳤다.

 

특히, 구단차원에서 빅 데이터, 소규모 그룹 인터뷰, SNS 키워드 분석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며 팬 행동을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팬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펼친 점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 부산아이파크는 아시안 게임 이후 찾아온 축구 인기를 유지하며 올 시즌 총 52,704명의 관중을 홈인 구덕운동장으로 불러들이며 K리그2 최다 관중팀이 됐다. 최근 3경기에서는 K리그1 상위팀 수준의 관중 동원력을 보이며 확실한 인기팀으로 거듭나고 있다.


최만희 부산아이파크 대표는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받아 기쁘면서도 어깨가 무겁다. 더욱 팬 친화적인 구단으로 자리 매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 지난해 말 개장한 국내 구단 유일 실내 다목적 구장 ‘THE KICK OFF’ 를 개장했다. 부산은 일 평균 2만명의 유동 인구를 기록하고 있는 대형 마트 내에 입점한 이 시설을 통해 날씨에 상관없이 축구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쾌적한 시설과 함께 안전하게 축구를 즐기수 있는 ‘THE KICK OFF’ 에 가입을 희망하는 회원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부산은 ‘THE KICK OFF’ 회원의 프로경기 참여를 높이기 위한 연계 활동을 통해 ‘THE KICK OFF’의 가족회원들이 프로축구 경기를 찾는 비율도 상승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