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 HDC현대산업개발
본문바로가기

HOME > 뉴스룸

뉴스룸

HDC영창, 한-중 2개국 참가, 국내 최대상금 국제 장학콩쿠르 개최

 

 

국내 대표문화기업인 HDC영창(대표이사 현계흥)이 국내최대 장학금을 제공하는 한, 중 국제 음악경연 ‘포니정재단과 함께하는 HDC영창콩쿠르’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HDC영창은 “금월부터 지주사 체제 전환을 통해 종합 라이프스타일 그룹으로 도약해가는  HDC그룹의 문화 디벨로퍼 역할을 위한 활동”이라고 밝혔다. 1956년 국내 최초의 피아노제조사로 시작한 HDC영창은 지난달 사명 변경을 진행하며, 국내 대표 브랜드인 '영창'의 가치를 극대화하고 HDC그룹내 광범위한 분야에서 문화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HDC영창콩쿠르를 후원하는 포니정재단은 故 정세영 명예회장의 경영 철학을 이어받아 국내와 베트남 대학교에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조성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 등 매년 사회적 공헌 인물을 선정하는 포니정혁신상을 시상하고 있다.  문화예술분야에서는 신예 피아니스트를 후원하고, 계열사인 HDC영창과 함께 클래식 공연 개최와 악기 전공 학생 연주회 후원, 관현악기 악단 창설 등 음악문화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제6회 HDC영창콩쿠르는 9월 11일부터 13일까지 상명아트센터 대신홀에서 피아노 부문을, 11일과 12일 모차르트홀에서 클라리넷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피아노 대상자에게는 국내 음악 콩쿨 최대수준인 천만원의 장학금이 주어지며, 대회 총장학금 규모는 4천만원에 달한다. 피아노 부문에서는 오는 7월 펼쳐질 중국 국가 예선을 거친 참가자들이 한국 본선에서 함께 경합을 펼친다. 한, 중 국가간 다른 색깔의 음악적 기량을 나누고 교류하며, 국제 문화 콘텐츠 공유, 관광증진까지 도모하는 아시아 최대 클래식 축제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과 중국에서 최고수준의 심사위원단을 꾸리고 본선 경연에는 중국 교수진이 직접 한국을 방문하여 합동 심사 및 마스터클래스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공정하고 투명한 심사를 위해 모든 경연은 누구나 무료로 참관할 수 있다.

 

HDC영창콩쿠르 사무국 관계자는 “HDC영창콩쿠르는 상업적인 목적을 갖는 수많은 경연 대회와는 차별되는 순수한 장학행사이다.” 며 “한국과 중국의 젊은 음악 인재를 발굴하고 개인역량과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육성하여 국가적인 예술 프로그램 확보와 전파가 가장 중요한 목적이다.” 고 밝혔다.

 

자세한 콩쿠르 요강과 일정은 HDC콩쿠르 공식 사이트 (www.ycmusi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목록